나는 착한 딸을 그만두기로 했다

착하게 대신 나답게, 엄마와 딸 서로 상처받지 않고 조금씩 멀어지는 기술 ‘착한 딸’이라는 굴레에 갇힌 수많은 여성들은 가족과 자신을 분리하지 못해 힘겨워 했다. 특히 엄마의 희생이 요구되는 가부장적인 사회 구조속에서 엄마들은 딸들에게 자신의 인생을 대신 살아 줄 것을 요구한다. 『나는 착한 딸을 그만두기로 했다』은 이러한 구조속에서 엄마와 갈등을 겪고 있는 수많은 착한 딸들에게 가족에서 벗어나 나답게 살아 갈 것을 제안하는 책이다. 이 책은 가상의 인물 서른세 살의 미혼 여상 루이가 엄마와 겪는 갈등을 픽션 형식으로 공감을 이끌어낸다. 어린 시적 엄마의 갖은 간섭과 구박에 시달려 온 ‘루이’는 엄마를 만나는 것이 부담스럽다. 그러다 ‘그린그레이’라는 패션업체의 프로모션을 맡으며 자신과 같은 처지의 여성들을 만나게 되고 다양한 이야기를 통해 엄마와 조금씩 거리를 두기 시작하며 진정한 홀로서기를 시도한다. 각 챕터 마지막에는 가족 심리상담 전문가 노부타 사요코의 칼럼이 실려있다. 노부타 사요코는 직설적이고 날카롭게 엄마와 관계 개선을 위한 기술을 알려준다. ‘거리 두기 의식’, 싫은 일에 대해서 ‘아니요’라고 솔직한 작은 반항 시도하기 등이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말하며 자기 감정과 생각에 솔직해 지는 순간 진짜 자신의 인생을 만나게 된다고 전한다.